> 기획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획특집] 2024 논산시 농식품 해외박람회
기사입력  2024/02/21 [18:32]   놀뫼신문

[기획특집] 2024 논산시 농식품 해외박람회

 

논산의 딸기‧농식품 태국 현지 입맛 사로잡아

 

지난 2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태국 방콕시 시암파라곤 일원에서 치러진 ‘2024 논산시 농식품 해외박람회’(이하 박람회)가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

박람회 관계자는 이번 박람회는 3일 동안 부스 체험 9만여 명, 전시관 등 관람객은 35만여 명을 기록하는 대흥행을 달성했다, “이와같은 성과로 2027년 논산세계딸기산업엑스포 개최 성공의 급물살을 예고하며, 다가오는 3월 논산시민가족공원에서 열리는 26회 논산딸기축제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뜨거웠던 3, 대단원의 막을 내리는 폐막식에서 백성현 논산시장은 우리 논산의 딸기를 비롯한 농식품이 전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은 것을 확신했다, “논산시 농산물의 우수함을 널리 알리기에는 짧은 시간이었지만 아시아의 대표 도시 방콕 시내 곳곳에서 논산딸기의 향이 퍼질 수 있었던 매우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 행사개요

 

  • 행 사 명 : 2024 논산시 농식품 해외박람회 (2024 Nonsan strawberry in Bangkok)
  • 행사기간 : 2.14.()~2.16.() / 3일간
  • 행사장소 : 방콕시 시암파라곤(대형쇼핑몰) 일원
  • 행사내용

공식행사 : 박람회 개막식. 폐막식, 수출협약식

문화행사 : k-pop 가요제, 한국-태국 문화공연

상설행사 : 논산딸기농식품 홍보관, B2B 수출상담회

체험행사 : 딸기 디저트 체험, 딸기청 만들기

  • 행사예산 : 10억 원(시비 100%)

 

▲ 방콕 탐마삿대학교에서 강연 중인 백성현 시장     ©

 

▲ 논산시 해외농식품박람회 개막식     ©

 

▲ 개막식 전통혼례 행사     ©

 

▲ 개막식에서 만세하는 관계자들     ©

 

▲ 교류협력행사에서 악수하는 방콕시장과 논산시장     ©

 

▲ 기업수출협약식 현장 (왼쪽부터 k.p.c사 chetta K대표 백성현 시장 휴먼테크 정남천 부사장)     ©

 

▲ 논산시와 방콕시 교류 협약 현장의 참석자들     ©

 

▲ 농식품 수출 협약식     ©

 

▲ 농식품 수출 협약에서 논산 농업 비전을 설명하는 백성현시장     ©

 

▲ 커버댄스 경연대회 우승팀과 백성현 시장     ©

 

▲ 폐회사 하는 백성현 시장     ©

 

3일간의 여정, 논산의 가치있는 성과

 

첫째 날인 14(), 백성현 논산시장은 탐마삿 대학교에서 한국학과 학생들에게 논산딸기에 대한 특강 후, 찻찻 싯티판 방콕시장, 박용민 주태국 대한민국 대사, 논산시의회 서원 의장 및 논산시의원, 태국 방콕시 관계자 등과 친선 교류 행사를 가졌다.

둘째 날인 15(), 백성현 논산시장은 방콕 수쿰빗 S31호텔에서 베트남, 미얀마, 라오스, 태국, 일본, 미국, 인도네시아 40여 명의 바이어가 참석한 가운데 2,300만 불(한화 306억 원)에 달하는 수출 협약을 체결했다.

또한, 시암파라곤 판촉 부스에서는 CJ제일제당, 대상다이브스, 한포, 휴먼테크 등의 논산 관내 기업들이 자사제품에 대한 우수성을 홍보하여 세계 각국 관광객 및 바이어들의 관심과 이목을 집중시켰다.

마지막 날인 16(), 논산 농산물 홍보의 마지막 총력전을 펼치며 체험 부스 9만여 명, 전시관 등 관람객 35만여 명의 대기록을 달성하는 흥행을 기록했다.

 

2027 논산세계딸기산업엑스포 성공개최를 위해서

 

논산시는 오는 2027년 논산세계딸기산업엑스포(이하 딸기엑스포)를 개최하기 위해 올 1TF팀을 구성해 8월 딸기엑스포 정부 승인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딸기엑스포는 국도비 포함 약 200억 원 정도의 예산이 소요되는데 국내는 물론 전세계적으로 관광객 약 150만 명을 유치한다는 야심찬 계획이다.

 

[BIE 비공인 엑스포]

세계박람회는 BIE 공인 엑스포와 비공인 엑스포로 구분된다.

비공인 엑스포는 인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 BIE 공인 엑스포와 달리 대부분 상품 판매 등으로 인한 이익을 추구하며, 전시 과정에서도 한국관, 일본관 같은 국가관 명칭을 쓸 수 없고, 초청 주최 역시 공인 엑스포가 정부인데 비해 비공인은 주최 도시 또는 기관이다.

이천세계도자기엑스포, 경주세계문화엑스포, 고양세계꽃박람회 등은 모두 엑스포라는 명칭을 붙이기는 했으나 BIE의 공인을 받지 못한 엑스포이다.

 

 

[딸기엑스포를 위해서 논산시가 꼭 검토해야 할 사항]

  • 딸기엑스포를 개최하기 위한 개최장소, 주차장, 도로망 등의 인프라 시설 확충
  • 기획재정부 국제행사 개최 승인 심사제도 강화로 인한 국제행사 유치의 어려움 극복
  • 행사 주체인 논산시의 재원 자립에 의한 정부 차등 지원 및 수익성 높은 딸기엑스포 유치 필요성 대두
  • 딸기엑스포의 타당성 제고는 물론 콘텐츠 및 프로그램의 세계화에 따른 차별화 전략 필요
  • 기본계획 및 예산 확보 단계, 세부실행계획 수립 단계, 실행 단계, 사후 관리단계 등으로 체계적인 사업 추진 로드맵 필요

 

 

이정민 기자

 
ⓒ 놀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팩트체크] 「탑정호 복합문화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론조사]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여론조사 결과 / 놀뫼신문
황명선 당선인 “위대한 논산계룡금산의 지역발전과 더 행복한 미래” 다짐 / 놀뫼신문
[김태흠의 생각] 민심은 다시 돌아옵니다 / 놀뫼신문
논산보호관찰소, 1분기 적극행정공무원 ‘이정주 계장’ 선정 / 놀뫼신문
양촌 ‘폭탄공장’으로 주민들의 심리적 내전 상태 / 놀뫼신문
논산시, 대교2지구 지적재조사사업 경계협의현장사무소 운영 / 놀뫼신문
계룡소방서, 2024년 상반기 신규 의용소방대원 임명장 수여 / 놀뫼신문
충남도, 제6차 헌수 기부 전달식 및 식재행사 개최 / 놀뫼신문
영웅시대 논산스터디방 "임영웅과 더불어 우리 모두는 영웅" / 놀뫼신문
논산소방서, 봄철 대형산불 대비 유관기관 합동훈련 / 놀뫼신문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