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광고
논산시계룡시백제권 뉴스사회종합교육·문화농업·단체오피니언·사람들기획·특집정치종교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1.06.11 [12:41]
논산시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눔소식] 베트남 냉동대하, 부적에 와서 몸을 풀다~
기사입력  2021/05/14 [14:12]   놀뫼신문

 

어버이날 다음날인 9일, 부적면에 자숙새우 80박스가 도착하였다. 이 냉동새우는 10일부터 대한노인회 논산지회 부적면분회의 35개 경로당과 이사 8명에게 나누어졌다. 나머지도 부적면을 위해 애쓴 마을활동가 집집마다 배달이 되었다. 

여름산타클로스의 주인공은 서울 송파구에 있는 ㈜BJ냉동새우 이관순 대표이다. 이대표는 베트남에서 냉동새우(대하)를 수입하는 수산업체이다. BJ도 여느 업체처럼 코로나로 인하여 타격을 받았다. 서울과 부산에 대형냉동창고가 있어서 장기 보관에 문제는 없으나, 이번 어버이날을 맞아 새로운 발상을 하였다. “물을 퍼내야 새 물이 솟듯, 이번 기회에 이웃들에게 도움이 되는 일 한번 해보자”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창고방출을 단행했다. 인근 서울에서부터 대전 YMCA, 그리고 논산에 1/3 정도씩 내려보냈다. 도매가로 1500만원 어치의 자숙새우 박스를 냉동 트럭에 나누어 실었다. 1박스당 도매가는 5~6만원선이며, 논산에 온 새우는 500만원 상당이다. 

고향이 부적면인 이관순 대표(60세)는 그간 부적초등학교 동창회에 기부를 하는 등 고향사랑을 실천해왔다. 이대표는 3대째 운영중인 부적우체국 11남매 중의 막내다. 부적면에서 냉동새우를 차에 싣고 전달한 사람은 이광남 대한노인회 부적면분회장이다. 이관순 대표의 큰 형이다. 

 

- 이진영 기자 

 

 

ⓒ 놀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시장사람들] 광천식품 조경래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주권자에게 길을 묻다] ‘시민’이 시정의 ‘내비게이션’이다 / 놀뫼신문
[기자수첩] '길 닦아 놓으니 문둥이가 먼저 지나가네' / 놀뫼신문
황명선 논산시장, 민선7기 공약이행평가 SA ‘최고등급’ / 놀뫼신문
[표지초대석] 장호진 찰고구마빵개발자 "상월명품고구마로 만드는 ‘논산찰고구마빵’ " / 놀뫼신문
전국 시장·군수·구청장, 2단계 재정분권에 대한 입장 발표 / 놀뫼신문
[창간15주년기념 특집] 지역신문과 지역경제 / 놀뫼신문
논산시, ‘논산 시민대학’ 수강생 모집 / 놀뫼신문
충남도의회-선관위, 청소년 의정아카데미·공명선거 실천 업무협약 / 놀뫼신문
[동네한바퀴] 취암동 화지4통 "논산역전앞동네 화지동 “아, 옛날이여!”" / 놀뫼신문
충남교육청, 충남발달장애인훈련센터 현장 중심 직업체험프로그램 운영 / 놀뫼신문
로고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남 논산시 은진면 와야길8 | Tel - 041) 733-4800~1 | Fax - 041) 734-5567
상호: 놀뫼신문 | 등록번호: 충남다01238 | 등록연월: 2006.06.30 | 발행인: 전영주 | 편집인: 전영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전영주
Copyright ⓒ 2007 놀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m4800@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