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황명선 국회의원, '논산·계룡·금산 민생 회복 패키지 법안' 대표발의
①양곡관리법 ②농수산물 가격안정법 ③인삼산업법 ④주한미군 공여구역법 등
“이번 1호 패키지는 논산·계룡·금산 지역 발전 및 지방 소멸 완화 등 국익 증진 모두에 큰 도움 될 것”
기사입력  2024/06/12 [16:04]   놀뫼신문

▲ 황명선 국회의원     ©

  

황명선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논산·계룡·금산)이 6월 11일 제22대 국회의원으로서의 제1호 법안 “논산·계룡·금산 민생 회복 패키지 법안”을 대표발의했다.

이 패키지 법안은 ①양곡관리법 ② 농수산물 유통 및 가격안정법 ③인삼산업법 ④주한미군공여구역법 등 4개의 법률 개정안으로 이루어져 있다.

양곡관리법과 농수산물 유통 및 가격안정법 개정은 지난 총선 당시 황 의원의 1호 공약이기도 했던 것으로, 쌀을 비롯한 각종 농산물의 최저가격을 보장함으로써 농업인의 경영 안정을 도모하는 것이 핵심 내용이다.

인삼산업법 개정안은 인삼산업의 지속적인 발전과 가격안정 등을 위해서 국가와 지자체의 책무를 규정하고, 더 나아가서 인삼 전문연구기관을 지정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한다. 본 개정이 이뤄질 경우 해당 기관을 제1의 인삼 대표지역인 금산에 유치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것이 황 의원의 설명이다.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지원 특별법 개정안은 최근 금산의 중부대학교가 일부 전공학과를 수도권 소재 제2캠퍼스로 이전한 것에 대한 후속 대책 마련의 차원이다. 현행법은 수도권정비계획법상 과밀억제구역으로 지정된 곳에도 학교를 이전·증설할 수 있도록 특례 규정을 두고 있는데, 개정안은 ‘학교’의 범위를 초·중·고로 제한하고 대학교를 빼서 추가 이전을 막고자 하는 것이다.

황명선 의원은 “이번 제1호 패키지 법안들은 논산·계룡·금산 지역 발전과 주민 민생을 위한 것일 뿐만 아니라, 다른 모든 지역 농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지방 소멸 위기를 완화하는 전 국가적 차원의 법안이다”며, “이번 1호 법안을 시작으로, 지역 발전과 국익 모두에 도움이 되는 법안과 정책들을 계속해서 제시해나가겠다”고 밝혔다. 

ⓒ 놀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유흥식추기경 논산본당 미사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밑줄 쳐가며 읽는 칼럼|소통공간] ‘자신감’과 ‘자만심’ 사이에서 / 놀뫼신문
백성현 논산시장 “현재 배수시설로는 폭우 대비 역부족…대대적인 보수 필요” / 놀뫼신문
김태흠 지사, 오세훈 서울시장 등과 ‘서울·지방 상생 주택’ 협약 / 놀뫼신문
충남경찰, 제74주기 논산 순국경찰관 합동 추도식 개최 / 놀뫼신문
논산시, 수해복구 전기‧배관‧보일러 무료 수리 봉사 / 놀뫼신문
계룡시, 집중호우 피해 현장 자원봉사자 발 벗고 나서 / 놀뫼신문
호우 현장서 주민 구한 영웅들 / 놀뫼신문
[기업탐방] 세계 잼의 표준이 된『복음자리』 / 놀뫼신문
계룡소방서, ‘가치가유 충남119’ 2가구 선정 1000만원 지원 / 놀뫼신문
논산시노사민정협의회, ‘지역인재 우선채용 특별위원회’ 개최 / 놀뫼신문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