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유진, 개원 1주년 특별전 <당신은 어떻게 보여지길 원하는가?> 개최
‘도전’, ‘창조’, ‘용기’, ‘소통’...4개 관점으로 충남 유학자들의 삶 들여다보기
기사입력  2024/02/28 [18:24]   놀뫼신문

  

한국유교문화진흥원(원장 정재근, 이하 한유진)은 개원 1주년을 기념한 특별전 <당신은 어떻게 보여지길 원하는가?>를 2월 29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1월 22일까지 한국유교문화진흥원 1층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14세기에서 20세기에 걸친 충남 유학자들의 삶과 정신을 도전, 창조, 용기, 소통이라는 네 가지 관점에서 풀어낸 이번 특별전은 ‘당신은 어떻게 보여지길 원하는가?’라는 질문을 중심으로 선비들의 삶과 죽음에 대한 태도를 통해 우리의 삶을 성찰해보도록 하였다. 특히, 이번 전시는 ‘목은 이색 초상화’, 중봉 조헌의 ‘화살통’ 등 보물 2점을 비롯하여 국립무형유산원, 대전시립박물관 등 6개 기관의 45점의 유물들을 선보인다. 

1부 ‘사물을 보는 방식’은 영국의 비평가인 존 버거의 <다른 방식으로 보기 Ways of Seeing>에 수록된“우리가 사물을 보는 방식은 우리가 알고 있는 것 또는 우리가 믿고 있는 것에 영향을 받는다”라는 문장으로 시작된다. 이어 충남 아산 태생의 문화평론가이자 초대 문화부장관이었던 고(故) 이어령 선생의 시선은 실용적인 의미 너머의‘사물의 시학’을 통해 갓과 붓, 매듭과 소반 등 선비의 물건에 담긴‘한국인의 정신’을 보여준다. 서투른 중국어와 작은 나라에서 왔다는 이유로 원나라 유학 시절 무시하던 중국인들을‘우물에 앉아 하늘을 보고 작은 하늘이라 말한다’라고 제압한 목은 이색의 일화는 자기의 틀을 벗어난 관점의 중요성을 일깨워준다.

2부 ‘다르게 보기’에서는 남들이 가지 않았던 길에 도전하고, 타인의 다름을 이해하여 세상과 소통하며, 고난과 역경 속에서도 시대를 앞서간 이들을 현재와 연결시키고 있다. 열두 명의 스토리텔링을 일러스트와 라인아트 영상으로 되살리고, 그들을 평가한 사료들을 제시하며 ‘다름’을 이해하고, ‘다르게 본다’라는 것에 대한 새로운 시선을 제시한다.

3부 ‘어떻게 보여지길 원하는가’는 삶과 늘 함께이면서도 자주 망각하곤 하는 죽음을 마주했을 때, 명료해지는 삶의 방향성에 대해 숙고해본다. 임진왜란 때 중봉 조헌이 의병활동을 하다가 전사하기까지 사용했던 ‘화살통’, 월남 이상재 타계 후 그를 추모하는 사람들이 남긴 ‘만장록’등은 죽음을 매개체로 ‘삶’을 새롭게 바라볼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한다.

정재근 원장은 “이번 특별전이 유·무형의 충청유교문화유산이 지닌 가치를 새롭게 재정립하고 중앙과 지방 사이의 문화담론 불균형을 해소하는 가교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전시 관람은 무료이며, 관람 시간은 평일‧주말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된다. 단,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자세한 정보는 한국유교문화진흥원 홈페이지(https://www.ikcc.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의 : 041-980-9925)

ⓒ 놀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팩트체크] 「탑정호 복합문화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여론조사]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여론조사 결과 / 놀뫼신문
황명선 당선인 “위대한 논산계룡금산의 지역발전과 더 행복한 미래” 다짐 / 놀뫼신문
[김태흠의 생각] 민심은 다시 돌아옵니다 / 놀뫼신문
논산보호관찰소, 1분기 적극행정공무원 ‘이정주 계장’ 선정 / 놀뫼신문
양촌 ‘폭탄공장’으로 주민들의 심리적 내전 상태 / 놀뫼신문
논산시, 대교2지구 지적재조사사업 경계협의현장사무소 운영 / 놀뫼신문
계룡소방서, 2024년 상반기 신규 의용소방대원 임명장 수여 / 놀뫼신문
충남도, 제6차 헌수 기부 전달식 및 식재행사 개최 / 놀뫼신문
영웅시대 논산스터디방 "임영웅과 더불어 우리 모두는 영웅" / 놀뫼신문
논산소방서, 봄철 대형산불 대비 유관기관 합동훈련 / 놀뫼신문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