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백성현 논산시장, ‘지방 산학관 상생협력 현장간담회’ 참석
한덕수 국무총리 만나 지방대 규제 개선안 건의
“지방대학교 학과 신설 시 정원 순증원 필요성” 피력
기사입력  2022/11/24 [22:54]   놀뫼신문

  

백성현 논산시장이 11월 23일 건양대학교 명곡관에서 열린 ‘지방 산학관 상생협력 현장간담회’에 참석, 한덕수 국무총리에게“지역소멸 위기를 극복하고, 지역별 특성이 반영된 국가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해서는 지방대학교의 운영 자율성을 넓게 보장해줘야 한다”고 건의했다. 

이날 간담회는 국무조정실 규제혁신추진단 주관으로 대학이 지역산업간 연계를 통해 대학·지역·산업이 상생하면서 지역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세부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지방대학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자체 등 관련당국과 소통하는 차원에서 이루어졌다.

간담회에는 한덕수 국무총리를 비롯해 국무조정실, 교육부, 행안부, 중기부 등 정부 측 인사들은 물론 김태흠 충남도지사와 백성현 논산시장이 참석했다. 아울러 김호빈 한국중부발전 대표, 한재규 ㈜우성 대표, 서영석 ㈜원텍 연구부원장 등 산업체 관계자들도 함께 자리했다.

또한 김용하 건양대 총장, 이진숙 충남대 총장, 이수훈 아주자동차대 총장 등 지방대학 총장들과 홍원화 한국대학교육협의회장, 남성희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장, 유재원 한국사학법인연합회장 등의 관계기관 대표들도 자리에 함께했다. 

백성현 논산시장은 “지방대학교가 미래 산업에 발맞춰가기 위해서는 새 학과를 통한 교육혁신을 모색해 나가야 하는데, 현행 제도 아래서는 학과 통‧폐합 과정에 많은 시간이 소요될 수밖에 없다”며 “인구감소지역에 있는 지방대가 지역별 균형발전사업을 위한 관련 학과를 신설할 시, 관련 예외 조항을 마련해 정원 순증원을 뒷받침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 차원의 관심과 규제 개선을 요구했다.

대학 총장들은 지방대학 재정 여건 확대‧이공계 지방특성화전문대학 재정지원안을, 산업체 대표들은 산학협동연구 석박사과정 신설‧대학시설에 대한 공동투자 등을 건의했다. 아울러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등 관계기관에서도 국가산업 인재양성 확대를 위한 병역특례 규제 완화 방안 등을 제안하는 등 활발한 논의가 이어졌다.

ⓒ 놀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집중기획 : 논산시 인구청년교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탐방] 계룡의 여의주 은골 ‘원오사’ / 놀뫼신문
[포토] 백성현 논산시장, 양촌곶감축제 축제장 시찰 / 놀뫼신문
논산농업대학, 16기생 66명 수료 / 놀뫼신문
[여론조사] 황명선(29.1%) > 김종민(17.4%) > 이인제(15.5%) > 송영철(7.6%) > 오인환(5.4%) = 이동진(5.4%) / 놀뫼신문
논산시, 2022년 기본형 공익직불금 291억 원 지급 / 놀뫼신문
‘2022년 논산시 청소년 송년페스티벌’ 12월 2일 개막 / 놀뫼신문
논산시, ‘논산시 청년정책위원회’ 출범 / 놀뫼신문
계룡시, 2023년도 본예산 2,257억 원 편성 / 놀뫼신문
논산시, 2022년 무료 독감 예방접종 대상자 확대 / 놀뫼신문
논산시, ‘세계 에이즈의 날’ 맞아 캠페인 전개 / 놀뫼신문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