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문화 > 학교소식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논산공업고, 멸종위기종 2급 맹꽁이 생태학습장 조성
생태학습장 환경지킴이 위촉 등 환경 가치 실현 노력
기사입력  2022/11/03 [16:43]   놀뫼신문

 

논산공업고등학교(교장 박병원)에서는 11월 2일 멸종위기종 2급인 맹꽁이가 안전하게 번식할 수 있도록 맹꽁이 보금자리를 마련과 환경교육을 위해 ‘맹꽁이 생태학습장’을 조성했다. 

이번 맹꽁이 생태학습장 조성은 지난 7월 배수로 정비과정에서 발견된 멸종위기종 2급인 맹꽁이와 올챙이가 안전하게 번식할 수 있도록 환경단체(늘푸른나무)과 협업한 결과이다. 

논산공고의 울창한 수목과 습한 토향의 지형을 최대한 활용하여 습지를 조성하고 맹꽁이가 안전하게 번식할 수 있게 하였으며, 번식과정을 학생 및 시민들이 쉽게 관찰할 수 있는 접근성을 고려한 곳에 설치하여 향후 환경교육 생태학습장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논산공고는 생태학습장 환경관리를 위해 지난 10월 26일 생태학습장 환경지킴이로 재학생 5명을 위촉하였으며, 위촉된 학생들은 쓰레기 줍기 등 주변 환경관리를 위해 봉사하게 된다.

환경단체 늘푸른나무 권선학 대표는 “맹꽁이는 멸종위기 2급 생물로 지역 생태의 건강성을 가늠하는 대표적인 환경 지표종”이라며 “학교측의 생태보전 노력에 대해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박병원 교장은 “2023년 항공기계과, 항공전기전자과, 지형공간디자인과, 바이오제약과 등 4개 학과로 개편될 계획을 맹꽁이가 대신하여 홍보해 주고 있어 신입생 유치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면서 “미래세대들에게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워 주고 환경의 가치를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놀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집중기획 : 논산시 인구청년교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탐방] 계룡의 여의주 은골 ‘원오사’ / 놀뫼신문
[포토] 백성현 논산시장, 양촌곶감축제 축제장 시찰 / 놀뫼신문
논산농업대학, 16기생 66명 수료 / 놀뫼신문
[여론조사] 황명선(29.1%) > 김종민(17.4%) > 이인제(15.5%) > 송영철(7.6%) > 오인환(5.4%) = 이동진(5.4%) / 놀뫼신문
논산시, 2022년 기본형 공익직불금 291억 원 지급 / 놀뫼신문
‘2022년 논산시 청소년 송년페스티벌’ 12월 2일 개막 / 놀뫼신문
논산시, ‘논산시 청년정책위원회’ 출범 / 놀뫼신문
계룡시, 2023년도 본예산 2,257억 원 편성 / 놀뫼신문
논산시, 2022년 무료 독감 예방접종 대상자 확대 / 놀뫼신문
논산시, ‘세계 에이즈의 날’ 맞아 캠페인 전개 / 놀뫼신문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