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광고
논산시계룡시백제권 뉴스사회종합교육·문화농업·단체오피니언·사람들기획·특집정치종교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06.04 [23:09]
농업·단체 > 단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산 품마을학교의 ‘짬짬이 북버스’
기사입력  2020/04/08 [13:50]   놀뫼신문

 

 

연산현 관아자리 옆에 고풍창연한 근대 목조 건물이 하나 있다. 숨겨진 듯한 소금창고인데, 연산 품마을학교다. 거기서 여러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마리골드 꽃차집도 운영하는 김의현 대표가 작년에 또 일을 냈다. 버스 한 대를 떡하니 들여다 놓은 것이다. 퇴역(?)한 버스가 도착하였는데, 이제부터 이름은 ‘짬짬이 북버스’다.

짬짬이  북버스는 마을 아이들이 짬짬 쉬어가기도 하고 숙제도 하고 독서도 하는 자유 공간이다. 드넓은 버스에서 동네 아이들이 자유롭게 노닐 수 있도록 제공된 마을학교 확장 공간이다.  

 

 

 

퇴역한 버스는 삼성 이건희 사장의 의전버스였다. 그래서 회의석도 있다. 아이들이 그 공간에서 회의도 한다. “우리 동네 아이들이 대한민국 경제거목인 이건희 회장의 기(氣)도 팍팍 받아서 대담하게, 무럭무럭 성장하면 좋겠습니다.” 미술심리 상담사로도 활동하며, 마리골드 꽃농부로서 꽃을 활용한 수업도 종종 하는 아트통 김의현 대표의 입차 취지다.  

그녀의 말은 이어진다. “여기 검은 창고는 1932년 일본인이 지어놓은 목조 건축물입니다. 사용을 안 하고 방치한 지 40여 년이 지났는데 어느 날 우리 부부와 만나게 된 거죠. 소금창고, 곡식창고, 누에고치선별장, 학교, 영화관 등으로 사용되던 곳입니다. 이곳에서 다시 영화도 보고 공부도 하고 시도 쓰고 인형극도 배우며 차 한 잔의 쉼도 함께 할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 꾸며나가는 중이에요~” 늦게 합류한 버스도 그 연장노선이다. 

김대표는 ‘연산 품마을학교 삼세대 어울림 잔치’를 작년까지로해서 두 번 치뤘다. 올해는 어떤 이색 프로그램, 유별난 아이가 ‘짬짬이 북버스’ 타고 와 연산백중놀이전수관 앞에서 어떤 끼를 펼칠지, 벌써부터 만원버스가 기다려진다.

 

- 이진영 기자

ⓒ 놀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광고

[미술이야기: 화가와 친구들] 2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것이 팩트다] ‘서원 의원 주장의 부실함과 허구성’ 팩트체크 / 논산계룡신문
논산시 농업기술센터, 농기계 안전이용 현장실습교육 실시 / 놀뫼신문
논산시, 코로나 극복 제2회 추경예산 1388억 확정 / 놀뫼신문
‘텃밭과 정원이 공존하는 미래형 휴식 공간’ 신양리 주말농장 / 놀뫼신문
[다같이 돌자 동네한바퀴] ‘저산너머’ 촬영지 벌곡면 검천리 / 놀뫼신문
논산시, ‘읍면동장 시민추천공모제’ 시민추천위원 모집 / 놀뫼신문
[11개면사무소 스케치] 시골에서는 면장님이 최고 / 놀뫼신문
‘충남형 2030 문화비전’ 의견 수렴 진행 / 놀뫼신문
논산시, 야외 활동 시 진드기 주의 당부 / 놀뫼신문
충남도, 재활헬스케어산업지원센터 구축 / 놀뫼신문
로고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남 논산시 시민로 402 (취암동)| Tel - 041) 733-4800~1 | Fax - 041) 734-5567
상호: 놀뫼신문 | 등록번호: 충남다01238 | 등록연월: 2006.06.30 | 발행인: 전영주 | 편집인: 전영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전영주
Copyright ⓒ 2007 놀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m4800@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