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광고
논산시계룡시백제권 뉴스사회종합교육·문화농업·단체오피니언·사람들기획·특집정치종교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04.07 [15:08]
농업·단체 > 농업소식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악골 불미나리, 속 꽉 차고 아삭아삭 식감
[농촌경제] 이무용 화악리이장의 청도미나리
기사입력  2020/03/11 [13:44]   놀뫼신문

[농촌경제] 이무용 화악리이장의 청도미나리

화악골 불미나리, 속 꽉 차고 아삭아삭 식감

 

 

 

“아삭하고 속이 꽉 찬 화악골 불미나리 수확 판매” 연산 사거리에 붙어 있는 현수막이다. 3월초 수확하여 4월초까지 파는 미나리는 대체 무슨 맛이길래 요란한 현수막까지?  

미식가들은 청도미나리를 잘 안다. 청도까지 가서 즉석 요리를 즐길 정도이다. 그런데 논산에서도 청도미나리를 맛볼 수 있는 곳이 있다. 연산면 화악리 이무용 이장의 미나리꽝이다. 대전에서 사업을 하다가 여의치 않은 일이 생겨서 귀향 후 시작한 농사가 청도미나리였고, 그게 어언 9년 전 일이다.

경북 청도에서 미나리농장을 20여년 가까이 운영하는 지인으로부터 재배 방법을 배웠다. 종자를 구입하고 정성껏 하우스재배를 시작하였다. 9년 전 시행착오를 거쳐 재배에는 성공하였으나, 판로가 문제였다.  

처음 몇 년은 공판장 같은 곳에 대량 처분해야만 했다. 최고의 물건임에도 제값 제대로 받지 못하는 아쉬움과 불합리에 속을 끓였던 시절은, 사람들의 혀가 건너가도록 해주었다. 청도미나리를 인근에서 직접 맛본 손님들이 입소문을 내주기 시작한 것이다. 매니아들이 생겨나면서 판로 판도는 바뀌었다. 3년 전부터는 인근 대전은 물론 서울, 경기쪽에 단골들이 생겨나면서 소매로도 완판이 가능해진 상황이다. 그럼에도 현수막은 올해도 걸었다. 미나리철이 오면 자랑질하지 않고는 견딜 수 없어서다.  

“사실 저는 2월부터 기다려요. 미나리로 전도 부쳐먹고 싶고 미나리 물김치도 만들고 싶어서요ㅎㅎ 우리 미나리 먹다가 다른 미나리는 못 먹을 껄유, 싱거워서유~^~“

기자도 이집 하우스에서 청도미나리 맛본 지 3년차이다. 비위가 약하여 미나리는 거들떠 보지도 않는 체질이다. 미나리가 입속에 들어가면 비릿하면서 거부 반응이 일어나서다. 우리가 흔히 접하는 물미나리는 약간 비릿하므로 삶아서 먹는 편이다. 그런데 희한하게도 이 집 미나리는 생으로 먹어야 제맛이다. 

“향긋하고 달큰한 맛이 나는 게 화악골미나리의 특징”이라는 주인장 설명은 마이동풍이다. 혀가 말해주는 소리만 진짜다. 여기 미나리는 여늬 미나리와는 달리 속이 꽉 차고 아삭아삭, 속삭임이다. 초고추장 있어도 좋고 없어도 괜찮다. “미나리를 적당히 잘라 오이와 양파 곁들이고 초고추장에 버무리면 새콤달콤 입맛을 돋운다”는 주인장 설명이 비로소 귀에 들어온다. 

 

 

 

 

 

미나리꽝에서 생으로 먹어야 제맛인 청도미나리

 

그러고 보니 TV에서 비춰준 장면들이 떠오른다. 청도지역 미나리 하우스 안에서 삼겹살 먹는, 넘쳐나는 식도락가들 풍경이다. 올해는 그 지역에서 극성 부리는 코로나로 인해 식도락가들 원정 계획이 어떠해질지 급궁금해진다. 화악리 하우스는 식사공간을 제공하지는 않는다. 지하수를 뿜어올리는 작업장에서 연신 손 놀리며 미나리 씻어내는 주인장의 입요리 식탁은 널럴하다. 삼겹살 먹을 때 곁들이는 청도미나리는 생으로 먹어야 제격이다. “홍어회 무칠 때 일등 공신이 우리 미나리”라면서 “살짝 데쳐 액젓에 조물조물 버무리면 수라상에 올라갈 수훈갑”이라는 너스레가 정겨운 일터이다. 

3~4월 달포만 수확하는데 가격은 일반미나리의 3배 정도 호가다. 맛과 향도 그렇지만, 간에 좋아서 숙취해소나 피로회복에 최상품이다. 이때 엑기스가 효자상품이다. 봄에 베어낸 청도미나리는 6~7월 다시 크지만 봄미나리에 비해서는 상품성이 떨어진다. 대공이 좀 헐렁해지고 줄기도 작아져선데, 이때 베어낸 미나리는 효소용이다. 물론 요즘 베어내는 미나리도 효소로 고품질이다. 보기 좋게 상품으로 만들기 위하여 베어낸 뿌리 부분들을 모아 효소로 담으면 최상급이 되는 것이다. 

“왜 지명도 높은 청도미나리라고 하지 불미나리로 현수막을 써붙였는지?” 물어보았다. 미나리 뿌리쪽 아래 부분이 붉어서 ‘불미나리’라고 한단다. 그러고 보니 잘려져 나간 부분들이 붉다. 

화악리로 진입하는 철도길을 건너서 화악리 오계농장 거의 다오면 갈래길이 나온다. 거기에 <미나리농원>, <흙사랑공방> 팻말이 나란하다. 논산 유일의 미나리 이장님이 미나리꽝 주인 이무용(010-5403-6675), 흙사랑공방 대표는 박남윤(010-8225-6673)이다. 화악리 69번지로 직접 들르지 못할 경우 택배도 가능하다(택배비 별도).

1kg 1봉 = 8천원 / 4kg 1박스 = 3만원

 

- 이진영 기자

 

 

 

ⓒ 놀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논산기업탐방] 100년기업 양촌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코로나19 긴급생활안정자금 100만원 지급 / 놀뫼신문
[논산의 노포] 3대째 이어가는 ‘아이맘스튜디오’ (구 라이카사장) / 놀뫼신문
[논산기업탐방] 100년기업 양촌양조 이동혁 대표 / 놀뫼신문
논산시, 코로나19 ‘고군분투’ 공중보건의 공적패 수여 / 놀뫼신문
논산시, 농민수당 5월 중 조기지급 / 놀뫼신문
논산시 자원봉사센터, 면 마스크 2천개 제작 봉사 / 놀뫼신문
[농장순례] 농가레스토랑으로 변신한 두부공장 “꽃비원홈앤키친” / 놀뫼신문
[포토]논산시, 코로나19 피해 시설 ‘클린존 배너’ 설치 / 놀뫼신문
논산시, 노인일자리 참여자 인건비 선지급 / 놀뫼신문
논산농협 딸기공선회, ASIA GAP(아시아 우수관리제도) 인증 / 놀뫼신문
로고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남 논산시 시민로 402 (취암동)| Tel - 041) 733-4800~1 | Fax - 041) 734-5567
상호: 놀뫼신문 | 등록번호: 충남다01238 | 등록연월: 2006.06.30 | 발행인: 전영주 | 편집인: 전영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전영주
Copyright ⓒ 2007 놀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m4800@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