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광고
논산시계룡시백제권 뉴스사회종합교육·문화농업·단체오피니언·사람들기획·특집정치종교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08.08 [21:05]
사회종합 > 일반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철자연요리교실에서 배운 절기밥상
[생활협동조합 ‘한살림’의 생명학교 심화과정]
기사입력  2019/12/05 [13:39]   놀뫼신문

[생활협동조합 ‘한살림’의 생명학교 심화과정]

제철자연요리교실에서 배운 절기밥상

 

▲     © 놀뫼신문

 

유독 입안에서 도르르 굴러다니는 말이 있습니다. 오래 가지고 놀아 반질반질 길들여진 공깃돌같이, 햇빛에 반짝 빛나는 유리구슬같이 동그랗고 맑은 소리가 나는 말들이요. ‘낭랑’이라는 말이 꼭 그렇습니다. 비음 섞인 기분 좋은 울림과, 푸릇하고 싱그러운 어감이 매력적입니다.

사회적 기업 ‘낭랑소반’ 정지연 대표는 요리강사입니다. 얼마전 논산에서 열린 생명학교 심화과정에는 21명의 수강생이 참여했습니다. 생명교실 마지막 강의가 있던 날 정지연 강사는 ‘제철자연요리와 플레이팅 실습’이라는 주제로 요리 실습을 했습니다. 연잎밥과 무말랭이무침, 뿌리채소샐러드, 묵구이, 김장아찌, 덤으로 시래기들깨된장국까지 배웠는데요.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정말 맛있고 훌륭한 한상차림이었습니다. 

평소에 엄두가 안 났던 음식에 도전해보면서 자신감도 생겼구요, 재료는 그대로인데 조리법만 살짝 바꾸어도 맛과 식감이 얼마나 달라질 수 있는지 깨달았습니다. 12월에 있는 가족 행사에 이 메뉴 그대로 상차림해보는 게 바람인데... 잘 될랑가 모르겄네요ㅎ~

“연잎밥을 만들 때 너무 많은 재료를 섞지 말라”는 당부가 있었습니다. 특히 은행이나 흑미처럼 향이 진한 재료들을 많이 섞으면 연잎 고유의 향이 사라져 버린다고요. 찹쌀의 쫀득함, 잣의 고소함, 밤과 대추의 달콤한 맛이 제각기 풍미를 돋우면서도, 주인공인 연잎의 향을 해치지 않는 비법은 다른 게 아니었습니다. 좋은 재료를 많이 넣으려는 욕심만 버리면 되는 거였어요. ‘적당히’... 대대손손 전해지는 어머니들의 비법이지만 제겐 아직도 어려운 말입니다. “밥만 먹어도 맛있어요.” 수강생의 말처럼 다른 찬이 필요 없는 요리였습니다.

 

▲     © 놀뫼신문

 

다른 요리들도 훌륭했지만 ‘묵구이’는 그 중에서도 반응이 뜨거웠습니다. 묵을 도톰하고 큼직하게 썰어서 2~3일 정도 꾸덕하게 말린 다음, 들기름에 지져서 양념을 올리는 요리였는데요. 묵무침, 묵국수, 건조묵을 이용한 요리가 전부였던 저에게 이번 강의는 새롭고 신선했습니다. 

구워낸 묵은, 겉은 쫄깃하고 속은 부드럽고 촉촉합니다. 전혀 다른 두 종류의 식감이 한 입에 어우러지면서 이제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독특하고 신기한 맛을 내더라구요. 채를 친 밤과 대추에 간장과 조청, 참기름을 더해 살짝 끓여서 양념장을 올리면 더 끝내주는 맛이 됩니다. 고급스럽고 품위 있는 상차림에 강추입니다.

사실 묵구이를 못할 뻔했습니다. 도토리묵이 주문이 안 돼서 선생님이 다른 메뉴로 바꾸려고 했는데, 강효민 한살림논산지역활동가가 묵을 쑤고 꼬박 이틀간 말려서 재료를 준비했다고 합니다. 저 같았으면 못했을 겁니다. 그 정성과 수고가 고마울 따름입니다. 생명학교의 수업을 위해 묵묵히 애써주는 모습에 감동할 때가 여러 번입니다.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제가 자주 실패하는 무말랭이무침의 비법은 밑간에 있었구요, 연잎밥과 기맥힌 궁합을 선보였던 김장아찌도 인기 짱이었습니다. 식구들에게 선보였더니 “맛있다”면서 “칭찬 듬뿍 받았다”는 댓글이 올라오기도 했습니다. 뿌리채소샐러드의 상큼함도 다들 좋아했습니다. 

레시피에는 없었지만, 점심 먹을 때 곁들이라고 선생님께서 국을 끓여주셨는데 저는 이 맛에 홀딱 반했습니다. 생들깨를 갈아 국물만 꼭 짜서 시래기된장국을 끓여 주었는데, 부드럽고 고소하기가 이를 데 없었어요. 집에 오자마자 생들깨를 팔았습니다. 든든하고 뿌듯한 마음이 드는 게, 겨우내 우리집 최애 요리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점심을 먹는데 수강생 중 한 분이 고기집을 채식요리집으로 바꾸고 싶다고 하십니다. 강의를 들을수록 결심이 굳어진다면서요. 오시는 손님들에게 더 건강한 요리를 대접해 드리고 싶은 바람이 생겼다고 합니다. 생명학교의 힘입니다. 배운 만큼 고민하고 그 고민이 일상의 작고 큰 변화와 실천을 낳고 있으니 말입니다. 

가을 하늘도, 요리 수업도, 함께 하는 이들도, 모두 ‘낭랑’이었습니다. 맑고 또랑또랑한, 기분 좋은 날입니다.

 

- 박은희(논산 식생활교육 강사)

 

ⓒ 놀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금강특위와 행정수도이전, 별개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인생노트〕연무읍 봉동3리 최정분 어르신 "딸7 아들1 나홀로 키웠더니만 '부라보 내 인생!'" / 놀뫼신문
[논산시 적극행정사례 14] 공무원 의자에서 내려와 시민과 함께하는 “적극행정” / 놀뫼신문
[돈암서원과 세계문화유산축전] 돈암서원, 김선의 신임원장 취임 / 놀뫼신문
올해 ‘열무축제’는 ‘열무비빔밥나누기’만 / 놀뫼신문
논산시, 적극행정으로 낡은 관행 개선 / 놀뫼신문
[인사] 논산시 2020년 8월1일자 / 놀뫼신문
충남도, ‘육사 논산 유치 추진’ 안팎에 천명 / 놀뫼신문
광석면 주민자치회 ‘태양광LED등’ 설치작업 / 놀뫼신문
황명선 논산시장, “집중 호우 피해 대책 강구” 주문 / 놀뫼신문
계룡시 체육회, 「2020년 생활체육동호회 리그」 개막 / 놀뫼신문
로고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남 논산시 은진면 와야길8 | Tel - 041) 733-4800~1 | Fax - 041) 734-5567
상호: 놀뫼신문 | 등록번호: 충남다01238 | 등록연월: 2006.06.30 | 발행인: 전영주 | 편집인: 전영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전영주
Copyright ⓒ 2007 놀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m4800@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