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광고
논산시계룡시백제권 뉴스사회종합교육·문화농업·단체오피니언·사람들기획·특집정치종교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12.11 [17:06]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희봉칼럼] 인생은 함께 산맥을 넘는 것
기사입력  2019/08/12 [11:41]   놀뫼신문
▲ 문희봉 시인, 전 대전문인협회장     ©놀뫼신문

 

사랑하면 사랑한다고, 보고 싶으면 보고 싶다고, 있는 그대로만 이야기하면서 살 수 있다면 좋겠다. 인생이란 무엇인가? 그 해답을 멀리서 찾지 말자. 눈부신 추억을 먹고 사는 즐거운 인생이다. 사랑은 동서양을 막론하고 서정시에서 ‘고향’과 더불어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는 시의 소재다.

‘너무 어렵게 셈하며 살지 말고, 하나를 주었을 때 몇 개가 돌아올까? 두 개를 주었을 때 몇 개를 손해 볼까?’ 하는 생각 없이 계산하지 말고 살았으면 좋겠다. 삶은 항상 낯설 수밖에 없는 미래이지 않은가? 어떤 이는 등불 같은 삶을 살고, 어떤 이는 그림자만 밟고 살아간다. 그 차이는 도대체 어디에서 오는가?

이웃과 등 돌리고 살지 말자. 등 돌린 만큼 외로운 게 사람이니 등 돌릴 힘이 있으면 그 힘까지 내어 이웃에게 다가가는 것이 훨씬 좋다. 멋지게 사는 삶이다. 사랑하는 것이 좋다. 참으로 아름다운 사랑은 사소한 것도 줄줄 알고, 내가 가진 소중한 것도 아낌없이 나눌 줄 아는 마음이다. 꿀을 따는 벌들의 윙윙 소리가 어떤 관현악단의 연주 소리 같게 장엄하게 들렸다면 그 삶은 존경받을 삶이다. 돌아가는 변두리의 밤 거창한 친구들을 기대하지 말자. 길가의 코스모스, 산길의 망초꽃도 내 인생과 함께할 내 소중한 친구들이다.

좋은 것은 좋다고 하고, 내게 충분한 것은 나눠 줄 줄 알고, 애써 등 돌리려고 하지 않고, 그렇게 함께 웃으며 편하게 살았으면 좋겠다. 베풂은 ‘이스라엘 민족이 애굽을 나와서 광야를 거닐 때 하나님께서 만나(떡)와 메추라기(고기)를 내리셨다.’고 한데서부터 시작된 것이다. 거창한 것을 주는 것은 아니다.

더울 때 시원함을 주고, 추울 때 따뜻함을 주는 사람이 진정한 베풂을 실천하는 사람이다. 하찮은 돌멩이일지라도 그것을 남에게 던지면 다른 사람이 상처를 받지만, 자신의 가슴에 품고 다니면 인격이 된다. 성인은 화날 때도 웃는다. 미친 것이 아니다. 고차원의 삶을 살고 있기 때문이다. 둔덕에서 삶을 꾸리고 있는 갈대는 빛바랜 세월을 이고도 시류 따라 살지 않아 등이 굽지 않은 채 올곧게 서 있다.

안 그래도 어렵고 힘든 세상인데 계산하고 따지면 머리만 아프다. 그저 맘 가는 대로 따라가고 싶다. 마음을 거슬리면 갈등이 생겨 머리 아프고, 가슴까지 아프니 때로는 손해가 되더라도, 마음 가는 대로 주고, 주고 싶은 대로 주면서 살았으면 좋겠다. 받는 것에 연연하는 삶을 나를 지치게 한다. 인생은 스산한 가는 바람으로도 손끝이 멍들고, 갑자기 산속에서 푸드득 날아가는 꿩 한 마리와 같은 보잘것없는 존재다. 

인생은 만나는 기쁨, 가슴 아픈 이별, 주는 기쁨, 받는 즐거움, 살아가는 과정이 풀리다 막히는 연습문제 같은 것이다. 기다리는 이 없어도 머물다 가고, 반기는 이 없어도 한 번쯤 쉬었다 가는 것이다. 살다 보면 운이 좋아 꽃구름도 만나기도 하고, 운이 나빠 먹구름이나 비구름도 만나며, 맑은 날의 새털구름이나 뭉게구름도 만나는 것이라고 생각하며 살자.

이제 막 걷기 시작한 사람, 중턱에까지 오른 사람, 거의 정상에 오른 사람, 정상에 올랐다고 끝이 아니다. 산은 산으로 이어지고, 인생의 삶은 또 다른 삶으로 다시 이어진다. 한 걸음 한 걸음 걸을 수 있다는 것이 행복이지 정상에 오르는 것만이 목적이 아니지 않은가. 흐린 날과 갠 날, 비 오는 날을 두루 겪으며 사는 게 인생 아니던가. 코카콜라 회장이 남긴 말이다. ‘인생은 목표점을 향해 달려가는 것이 아니다. 좌우 살피면서 여행처럼 좌우 조망 살피며 서서히 가는 것이다.’ 대문을 닫아 건 집에는 누가 살고 있을까 궁금해하면서.

쉽게 쉽게 생각하며 함께 인생의 산맥을 넘고 싶다. 이제 남아 있는 시간도 얼마 남지 않았다. 산들로 이어지는 능선들이 바로 우리가 사는 인생이 아니던가. 삶은 천칭 같은 것이다. 자애로웠던 세월의 빛바랜 희생이 바로 휘감겼던 치마끈의 은혜로운 사랑으로 표현될 수 있다면 좋겠다. 망망한 인생, 한 생의 바다 위에 젊음이 누워 머리가 희어지도록 훠이훠이 흘러온 긴 생의 연민일까나.

ⓒ 놀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각자에게 나침반 되어줄 가족영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유유자적, 세상이야기] 깨소금 같은 역할, 라이프 코치 / 놀뫼신문
[기고] “소액 다수의 정치후원금으로 깨끗한 정치를” / 놀뫼신문
놀뫼새마을금고의 자작지얼(自作之孼) / 놀뫼신문
논산시민아카데미, 임진모 음악평론가 특강 12월 9일 개최 / 놀뫼신문
[귀촌단상] 울림을 주는 충청도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 놀뫼신문
김선의 돈암서원 부원장, 문화유산보호 대통령표창 수상 / 놀뫼신문
논산시, 2년 연속 문화재활용 우수사업 선정 / 놀뫼신문
황명선 시장 “동고동락 공동체를 통해 지속가능 논산 만들 것” / 놀뫼신문
논산토마토, J-GAP 인증 / 놀뫼신문
촌거동락 동고동락 ‘금성마을’ 한복판의 동네영화관 / 놀뫼신문
로고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남 논산시 시민로 402 (취암동)| Tel - 041) 733-4800~1 | Fax - 041) 734-5567
상호: 놀뫼신문 | 등록번호: 충남다01238 | 등록연월: 2006.06.30 | 발행인: 전영주 | 편집인: 전영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전영주
Copyright ⓒ 2007 놀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m4800@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