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광고
논산시계룡시백제권 뉴스사회종합교육·문화농업·단체오피니언·사람들기획·특집정치종교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07.20 [18:06]
논산시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돈암서원,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까지]불굴의 투지로 돈암서원 세계문화유산 등극
황명선 논산시장과 이배용 위원장의 눈물겨운 3전4기
기사입력  2019/07/10 [11:08]   놀뫼신문
▲     © 놀뫼신문

 

지난 6일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린 제43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WHC)서 낭보가 날아왔다. 논산의 돈암서원을 비롯한 9개소 ‘한국의 서원’이 세계유산 등재 심사를 최종 통과했다는 빅 뉴스였다. 이로써 돈암서원은 석굴암과 불국사, 해인사 장경판전에 이어 국내에서 14번째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극하였다. 

한국서원의 세계문화유산등재기는 그 자체로 하나의 향토사요, 동시에 세계사적이다. 2011년이 시작이었다. 논산시가 국가브랜드위원회 위원장인 ‘한국의 서원 통합보존관리단’ 이배용 이사장과 논의를 시작한 이래 2015년에는 자진 철회.... 2018년 1월 재신청과 9월 실사를 통과하여 2019년 7월 도저히 못 이룰 거 같던 목표지점을 마침내 관통해간 것이다. 

황명선 시장과 이배용 위원장은 수 차례 만나면서 세계문화유산 등재의 꿈을 키워나갔다. 2015년 9개 서원과 관련한 자치단체들이 상호 협조하여서 1차 등재신청서를 제출하였다. 그러나 당시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 이코모스)의 현지실사와 전문가 패널회의 결과 ‘한국의 서원’이 가진 독창성과 9개 서원으로 구성된 연속유산으로서의 연계성에 대한 설명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반려’ 의견을 받았다. 문화유산은 한번 공식 신청했다가 떨어지면 재신청이 어렵다는 현실 앞에서 일단 자진 철회 절차를 거쳤고, 이후 각 서원별로 지적 사항들을 수정 보완해나가기로 하였다. 

진행 도중 9개 서원 중에서 논산은 제외하고서 재신청하자는 분위기가 감돌았다. 돈암서원은 원래 있던 장소에서 이전을 했고, 주변 환경도 개발된 상태라 한국의 서원으로 감점 요인이 많아 보인다는 이유에서였다. 2017 이코모스 최종보고서 주요 내용은 부정적이기도 했다. “돈암, 무성, 남계, 도동서원은 주변에 현대식 거주지와 건물에 둘러싸여 있다. 돈암, 남계 서원은 서원 내에 신규 시설을 건립했다. 돈암서원은 배향자인 김장생의 묘를 서원 내에 포함하지 않고 있다.” 진정성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로 지적받은 사항 중에서 외적인 환경 조성은 지자체가, 무형문화 관련해서는 돈암서원측이 나누어서 해결해나갔다. 

 

▲     © 놀뫼신문

 

논산시의 줄기찬 의지와 노력

 

돈암서원은 산앙루 담장철거 및 홍살문 이전, 경관 저해 요소인 소방펌프실 이전, 화장실 및 전면 공장지대 차폐 등이 문제점으로 지적되었다. 이런 변경사업을 승인받기 위해 논산시는 문화재청 담당부서를 수차례 방문해야 했다. 그 결과 실사팀이 요구하는 작업 사항들을 2차 돈암서원 정비사업에 반영할 수 있었다. 2차균형발전사업은 2016년 준공되어야 했음에도, 사업 지연에 대한 부담을 안고 2018년까지 연장하여 추진하였다. 타 서원은 이미 정비가 끝나서 안정기에 접어들었는데, 돈암서원 주변의 경관회복은 더디기만 했다. 문화 유산으로 손색이 없기 위해서, 1년여 설계 및 준비 기간을 더 거친 다음 공기단축으로 인한 부실 공사가 되지 않도록 꼼꼼히 챙겼다. 작년 9월 이코모스 현장실사 당시에도 돈암서원은 여전히 공사중이어서 어수선해 보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권고사항의 충실한 실행을 전제로 하는 조감도를 펼쳐 보이고 질문마다 상세히 응답하는 등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논산시의 의지를 보여주었더니 현지실사측도 고개를 끄덕였다고 술회한다. 

 

▲     © 놀뫼신문

 

돈암서원은 강학 건축물의 탁월성을 보여주고 있으며, 각 건축물의 현판과 목판 등은 예학(禮學)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응도당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서원 강당으로, 유교적 고례를 재해석해 완성한 건축물로 평가받고 있다. 돈암서원에는 현재 보물 제1569호인 응도당과 사우, 장판각 등의 건물과 하마비, 송덕비 등이 남아 있으며, ‘황강실기’, ‘사계유교’, ‘상례비요’ 등의 서적들이 보존돼 있다.

돈암서원이 외적 인프라에서 얻지 못했던 고득점은 소프트웨어격인 운영면에서 보충하였다. 공립교육기관인 성균관과 향교는 과거 시험을 염두에 두고 지적인 면을 강조하였다. 이에 비하여 사립학교인 서원은 지식교육은 물론 인성(禮)교육에 비중을 더 두었고 사우(祠宇) 성격도 강했다. 돈암서원은 서원의 기능을 현대적으로 되살려냈다. 각종 미디어를 통한 홍보 기능 강화는 물론 돈암서원만의 다양한 문화 체험 콘텐츠를 집대성하여 전국적으로 서원활성화 사업의 모델이 된 것이다. 

그러고 보면 돈암서원은 세 번 기사회생한 셈이다. 대원군의 서원철폐령에서도 살아남았고, 대자연의 홍수도 피하였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에서는 자칫 1차 시험도 못 치룰 뻔하였다. KBS 대전은 부여의 정림사지가 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어도 썰렁하다면서 돈암서원의 분발을 촉구하였다. 일리는 있다. 이런 염려를 모두 불식시키려면 서원 운영의 묘이다. 이제부터가 시작이다, “새로운 시작”

 

- 이진영 기자

ⓒ 놀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방축리 제1회 한새복숭아축제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3천년의 논산 역사 문화 / 놀뫼신문
[돈암서원,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기] ‘유학=고리타분’ 넘어 유교현대화에도 선봉 / 놀뫼신문
논산시, 동고동락국(同苦同樂局) 신설 / 놀뫼신문
[인생노트] 은진면 교촌리 김종학(金鍾鶴) 님 "거지를 사랑채로 들이셨던 선친 본받아 " / 놀뫼신문
[인사] 논산시 2019년 7월22일자 / 놀뫼신문
[송인겸칼럼] 남자의 운명인 것을! / 놀뫼신문
[방축리 제1회 한새복숭아축제] “복숭아 하면 은진복상였어요” / 놀뫼신문
논산을 예술로 꽃피우는 ‘백제의 숨결전’ / 놀뫼신문
[소통공간] 성공의 문턱을 넘기 위해서는 / 놀뫼신문
[도덕세상 『대학大學』강의] 대중의 마음을 얻으면 나라를 얻고 / 놀뫼신문
로고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남 논산시 시민로 402 (취암동)| Tel - 041) 733-4800~1 | Fax - 041) 734-5567
상호: 놀뫼신문 | 등록번호: 충남다01238 | 등록연월: 2006.06.30 | 발행인: 전영주 | 편집인: 전영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전영주
Copyright ⓒ 2007 놀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m4800@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