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광고
논산시계룡시백제권 뉴스사회종합교육·문화농업·단체오피니언·사람들기획·특집정치종교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8.12.18 [22:07]
교육·문화 > 학교소식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건양대 군사경찰대학, 유엔평화대학 설립 위한 세미나 개최
기사입력  2018/11/28 [15:38]   놀뫼신문

 

건양대학교 군사경찰대학과 DMZ유엔세계평화대학설립촉진위원회가 공동 주최한 ‘통일여건 조성 및 평화로 가는 길’ 세미나가 11월 21일 건양대학교 논산 창의융합캠퍼스 산학협력관에서 열렸다.

이번 주제발표를 맡은 이세영 교수(건양대 군사경찰대학)는 “DMZ에 세계 각국의 UN회원국에서 1명씩 국비장학생으로 초청하고 국내 지자체별 추천으로 국내외 신입생 약 200명 규모의 국제평화전문가를 육성하는 유엔평화대학을 설립하자”고 제안했다.

이 교수는 “남북한의 평화는 상호 신뢰의 담보가 없기 때문에 여러 차례 좌절을 겪은 바 있다”면서 “유엔평화대학을 분단의 역사성과 상징성이 있는 DMZ에 세움으로써 한반도 및 국제평화의 안전판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또 “중미의 코스타리카가 1980년대초 UN부설 유엔평화대학(UPEACE)을 설립함으로써 군대 없는 평화국가를 이루어가고 있다”고 설명하고 “한반도의 평화는 DMZ의 영구적 평화정착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그 시발점이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엔평화대학의 교수요원으로는 역대 노벨평화상 수상자, 전직 국가 원수 등을 초빙하며 국제평화센터와 국제평화연구소 등 부설기관을 통해 국제평화유지의 중심 센터화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통일여건 조성 및 통일 이후의 미래 청사진’이라는 주제로 이날 발표를 맡은 박은종 교수(공주대)는 “한반도 통일의 정치적 비전과 경제적 비전, 사회문화적 비전 등을 바로 세워 젊은 세대를 교육하자”고 주장했다.

진행을 맡은 손기웅 전민족통일연구원장은 “DMZ를 현재와 같은 상태로 놔두고는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는 불가능하다”고 강조하고 “UN평화대학 구상은 한반도 평화의 항구적 기반을 마련하는 실질적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놀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안개속의 조합장 선거 윤곽을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합창(合唱)으로 정신건강까지 챙기는 봉동리 슈바이처 오택순 보건소장 / 놀뫼신문
안개속의 조합장 선거 윤곽을 잡아본다 / 놀뫼신문
[새마을식구들, 이틀간 김치동고동락] 김장하는 날, 한솥밥 식구가 되다 / 논산계룡신문
[이것이 팩트다] 계룡시 산업단지 의료세탁공장 / 놀뫼신문
[논산의별 스페셜 인터뷰] 박·성·규 전 육군대장 / 논산계룡신문
계룡시, 퇴직공무원 초청 간담회 개최 / 놀뫼신문
[기자의눈] ‘대둔산 낙조산장’ 문 다시 열어야 / 놀뫼신문
논산문화원, 문화학교 수료식 및 발표회 개최 / 놀뫼신문
계룡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다문화이해 및 인권 교육 실시 / 놀뫼신문
논산시, 희망 2019 나눔캠페인 순회모금 행사 개최 / 놀뫼신문
로고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남 논산시 시민로 402 (취암동)| Tel - 041) 733-4800~1 | Fax - 041) 734-5567
상호: 놀뫼신문 | 등록번호: 충남다01238 | 등록연월: 2006.06.30 | 발행인: 전영주 | 편집인: 전영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전영주
Copyright ⓒ 2007 놀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m4800@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