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광고
논산시계룡시백제권 뉴스사회종합교육·문화농업·단체오피니언·사람들기획·특집정치종교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02.22 [13:08]
백제권 뉴스 > 충남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에서 2개 ‘보물’ 탄생
‘장철 정사공신녹권’ ‘예산 대련사 비로자나불 괘불도’
기사입력  2018/11/28 [16:04]   놀뫼신문

 

충남도는 천안 ‘장철 정사공신녹권’과 ‘예산 대련사 비로자나불 괘불도’가 각각 보물 2009호, 보물 2006호로 지정됐다고 11월 27일 밝혔다.

장철 정사공신녹권은 1398년(태조 7년) 11월 공신도감(功臣都監)이 제1차 왕자의 난(1398년)을 평정하는데 공을 세운 정사공신 29명 중 한 명인 장철에게 발급한 녹권(錄券)으로, 공적과 포상 내역이 자세히 기록돼 있다.

이 녹권은 현재까지 확인된 조선 초기 유일한 정사공신녹권으로, 공신도감 조직과 운영 관계를 파악할 수 있는 자료로 중요한 가치가 있다.

또 한자어의 순우리말 차음인 이두가 많이 사용됐고, 문서의 서식 또한 조선 초기 공신녹권 체제를 유지하고 있어 고문서 연구에도 의미가 있는 등 역사적·국어학적·서지학적 가치가 높다.

예산 대련사 비로자나불 괘불도는 1750년(영조 26년) 축명과 사혜 등 4명의 화승이 조성했다.

세로로 그린 이 괘불도는 석가모니불, 노사나불과 함께 삼신불(三身佛)로 구성한 일반적인 괘불과 달리 비로자나불을 중심에 배치하고 좌우에 문수보살과 보현보살을, 아난존자와 가섭존자를 상하로 그려 오존(五尊) 형식을 취했다.

19세기 이전 비로자나불 괘불도는 남아 있는 예가 거의 없는데다, 유례가 드문 오존으로 구성한 작품이라는 점에서 조선 후기 불화 연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놀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상월에서 승천한 정월대보름 흑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논산농협, 당기순이익 부풀림 꼼수 / 놀뫼신문
[이것이 팩트다] 계룡시 산업단지 의료세탁공장 Ⅱ / 놀뫼신문
논산시, 2019년 주요업무보고회 개최 / 놀뫼신문
논산딸기, 1000만불 수출 시대 임박 / 놀뫼신문
[여행] 특별하고 색다른 스파 / 놀뫼신문
격론중에 ‘이케아·계룡역사·군문화엑스포’ 청사진 밝혀 / 놀뫼신문
황명선 “마을자치회 정착을 통한 마을공동체 복원” / 놀뫼신문
3·1운동을 ‘3·1대혁명’으로 / 놀뫼신문
논산 한글대학, 서울에서 상영되다 / 놀뫼신문
[현장스케치] 2019년 두마면민과의 대화 / 놀뫼신문
로고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남 논산시 시민로 402 (취암동)| Tel - 041) 733-4800~1 | Fax - 041) 734-5567
상호: 놀뫼신문 | 등록번호: 충남다01238 | 등록연월: 2006.06.30 | 발행인: 전영주 | 편집인: 전영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전영주
Copyright ⓒ 2007 놀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m4800@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