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광고
논산시계룡시백제권 뉴스사회종합교육·문화농업·단체오피니언·사람들기획·특집정치종교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10.17 [21:05]
> 권선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살며 생각하며]사람의 향기
시인, 논산문화원 부원장 권선옥
기사입력  2015/03/31 [19:16]   편집부

   
 
좀처럼 물러갈 것 같지 않던 겨울이 가고, 매화가 만발했다. 매화는 꽃도 아름답지만, 그 향기가 좋다. 혹독한 추위 속에서 꽃 피울 채비를 했기 때문일 것이다. 이제 또 얼마가 지나면 향기롭고 쓰임새가 많은 매실을 맺어 우리를 기쁘게 할 것이다.
사람 또한 이와 같아야 하리라. 가까이 가면 향기로운 사람, 그와 헤어지고 나서도 그를 생각하면 마음이 따뜻해지는 사람, 길을 가다가 먼빛으로나마 만나기를 바라는 사람. 길에 서서 잠깐 나눈 이야기를 그와 헤어져서도 다시 생각하며 미소를 짓게 하는 사람. 그런 향기가 풍기는 사람이 되어야 하리.

● 욕망이라는 굴레

내가 아는 어떤 사람은 평생 남에게 도움이 되는 일은 하지 않을 사람으로 보인다. 매사를 판단할 때에 자신에게 이익이 되는지를 생각한다. 이로운 일이라면 가릴 것이 없고, 이득이 없으면 절대로 하지 않는다. 그를 상대하는 사람들은 그에게 이익을 주는 사람이거나 그를 상대로 하여 이익을 취하려는 사람들이다. 한 때는, 이런 사람을 사위로 삼으면 처자를 잘 부양할 것이라 생각했었다. 그러고도 싶었다. 그러나 내 사위가 이런 사람이라면 그것도 용납하지 못할 일이다. 그런 사내의 피가 섞인 아이를 내 외손이라고 예뻐해야 하는 것이 싫다. 그래서 오래 전에 마음을 고쳐먹었다.
또 어떤 사람은 욕망을 이기지 못하여 욕심을 채우기 위해 안간힘을 쓴다. 안타깝기는 이 또한 마찬가지이다. 나이가 들어서도 욕심을 이기지 못해 안달하는 사람을 보면, 그가 참 불행한 사람으로 보인다. 예로부터 사십을 불혹이라 했고, 오십을 지천명이라 했다. 나이 사십이 되면 미혹(迷惑)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말이다. 어떤 일이 옳고 그른지를 판단할 수 있게 된다는 말이다. 나이가 들면 설 자리와 물러설 자리를 알아야 한다. 그러나 이 또한 쉽지 않은 일이다. 나이가 들면 어린아이가 된다는 말이 있듯, 판단력이 흐려져서 옳고 그름보다 욕심을 앞세우게 된다.

● 향기로운 삶을 사는 사람들

많은 사람들이 욕망이라는 굴레를 벗지 못하고 생을 마감한다. 그렇지만 이런 굴레를 벗고 자유로운 삶을 사는 사람들이 있고, 남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는 사람들도 있다. 나 자신의 이익보다는 먼저 우리 사회를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 이들은 많은 시간과 열정을 바쳐서 이웃을 위하고 사회에 보탬을 주고자 한다. 아마도 그들이 자신을 위한 일에 그토록 전심하였다면 크나큰 부(富)를 얻었을 테고, 권세와 영광을 누렸을 것이다.
마음속으로부터 존경심이 솟아나게 하는 사람. 담백한 그의 인품에서 향기가 풍긴다. 누군가가 꽃보다 사람이 아름답다고 말했다. 정말, 꽃의 향기보다 사람의 향기가 더욱 진하고 감미롭다. 이런 향기에 취할 수 있다는 것은 크나큰 행복이다. 나는 그처럼 살지 못할지라도, 그런 분들을 만나면서 내 몸에 덕지덕지 묻어 있는 세상의 때를 조금이나마 씻을 수 있고, 내 마음속에서 솟구치는 부질없는 욕망에 대하여 경계심을 갖기도 한다.
가끔, 나는 어떤 사람인가를 생각한다. 나에게서는 어떤 냄새가 날까. 가까이 왔던 사람들이 내게서 악취를 맡고 고개 돌려 떠나가게 하지는 않았을까 염려하기도 한다. 아름다운 향기를 풍겨 사람들이 내 가까이 다가오게 하고 싶다. 그러나 잠깐 동안의 일로 그런 향기를 풍길 수 있는 일이 아니다. 안타깝기는 나 역시 마찬가지이다.
 

ⓒ 놀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여행] 가볼 수 없었던, 새롭게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논산시, 강경 상징조형물 및 버스정류장 준공식 개최 / 놀뫼신문
문재인 대통령, 11번째 ‘전국경제투어’ 충남 방문 / 놀뫼신문
논산시, 도시재생 및 생활SOC사업 1천억원 확보 / 놀뫼신문
계룡시, 주요사업 성과 평가 실시 / 놀뫼신문
논산시 2곳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총 922억원 투입 / 놀뫼신문
돼지 열병 유입 차단 ‘2019 강경젓갈축제’ 전격 취소 / 놀뫼신문
논산시민아카데미 정재승 교수 ‘알기 쉬운 4차 산업혁명’ 10월 14일 강연 / 놀뫼신문
계룡시, 전국장애인기능경기 2명 메달 획득 / 놀뫼신문
계룡시, 자연재난 대비 일제조사 / 놀뫼신문
논산시-(사)한국관광클럽, 업무협약 체결 / 놀뫼신문
로고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남 논산시 시민로 402 (취암동)| Tel - 041) 733-4800~1 | Fax - 041) 734-5567
상호: 놀뫼신문 | 등록번호: 충남다01238 | 등록연월: 2006.06.30 | 발행인: 전영주 | 편집인: 전영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전영주
Copyright ⓒ 2007 놀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m4800@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