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탐방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산 대추골목의 터줏대감 ‘연산호남상회’
기사입력  2022/08/31 [19:09]   놀뫼신문

 

지역 생산품 지역에서 소비하는 지산지소로 추석나기

 

올해 추석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세 번째거리두기 해제 이후 처음 맞는 명절이다그러나 마냥 즐겁지만 않은 것은 올해 여름 폭염과 장마 홍수 등의 기상 재해와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추석 물가가 예년에 비해 많이 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본지는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맞아 우리 지역에서 생산되고 있는 우수 농특산물과 노포를 소개하는 지산지소(地産地消지역에서 생산된 농특산물을 지역에서 소비운동을 전개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

 

 

 

 

연산 대추골목이 생기기 시작하면서 문을 연 <연산호남상회>는 1대 아버지에 이어 2대째 이윤석‧손문희 부부가 가업을 이어가는 55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노포이다. 소매 판매보다는 도매 판매가 많으며 주 품목은 대추와 은행이다.

대추는 크기에 따라 1kg에 1만8천 원에서 2만 원의 가격으로 소매판매가 이뤄진다. 온라인 주문은 따로 받지 않으며, 전화나 팩스 등 오프라인으로 주문을 받고 있다. 배달 및 택배 모두 가능하다. 

대추는 여러 종류가 있지만 크게 3가지로 나눈다. 재래종 대추와 왕대추 그리고 사과대추이다. 왕대추와 사과대추는 대추를 과일로 개량한 것으로 왕대추는 사과대추보다 당도가 더 좋다. 왕대추와 사과대추는 모두 건대추로는 부적절하다.

문의 041-735-0266, 010-6868-0266 

ⓒ 놀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집중기획 : 논산시 인구청년교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탐방] 계룡의 여의주 은골 ‘원오사’ / 놀뫼신문
[포토] 백성현 논산시장, 양촌곶감축제 축제장 시찰 / 놀뫼신문
논산농업대학, 16기생 66명 수료 / 놀뫼신문
[여론조사] 황명선(29.1%) > 김종민(17.4%) > 이인제(15.5%) > 송영철(7.6%) > 오인환(5.4%) = 이동진(5.4%) / 놀뫼신문
논산시, 2022년 기본형 공익직불금 291억 원 지급 / 놀뫼신문
‘2022년 논산시 청소년 송년페스티벌’ 12월 2일 개막 / 놀뫼신문
논산시, ‘논산시 청년정책위원회’ 출범 / 놀뫼신문
계룡시, 2023년도 본예산 2,257억 원 편성 / 놀뫼신문
논산시, 2022년 무료 독감 예방접종 대상자 확대 / 놀뫼신문
논산시, ‘세계 에이즈의 날’ 맞아 캠페인 전개 / 놀뫼신문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