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생노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생노트] 산수의 지혜가 계룡의 등대가 되길
기사입력  2022/06/22 [16:19]   놀뫼신문

 

▲ 장용덕, 전광정 어르신(좌로부터)     ©

  

대한민국 최고령의 철학자 김형석은 "고독의 반대는 사랑"이라고 말한다. 김형석의 에세이 <고독이라는 병>에서는 "사랑을 가장 필요로 하는 사람이 가장 깊은 고독을 느끼는 법"이라며, 그래서 "얻을 수 없는 사랑을 품는 이가 누구보다도 고독해지는 것"이라고 말한다. 

계룡에는 누구보다도 계룡시민을 사랑하는 어르신 두 분이 계신다. 바로 산수의 나이에 있는 장용덕(88세) 어르신과 전광정(82세) 어르신이다. 두 어르신은 계룡을 사랑하는 만큼 깊은 고독을 가슴속에 가두고 있다.

이렇게 고독한 두 어르신의 주장은 간명하다. 

"늙음은 언젠가 찾아오게 돼 있으며, 늙는다는 것은 그 누구의 잘못도 아니다"는 것이다. "젊었을 땐 용기가 필요하다면, 늙었을 땐 지혜가 요구된다"며, "그 지혜의 핵심은 자기의 삶에 대한 올바른 인식"이라고 설파한다.

두 분의 이야기는 계속된다. "얼굴의 주름은 보톡스, 필러로 감춘다 해도 정신의 주름은 감추기 어렵다"라고 설명한다. "늙음은 입력장치는 고장 나고 출력장치만 작동하는 상태"라며, "공부하지 않고 가르치려 들기만 할 때 그게 늙은 것"이라고 말한다.

그러면서, "늙어서도 행복하게 살 권리와 다음 세대에 존경받아야 할 의무를 다하기 위해서는 계속 공부하고, 취미생활을 하며, 봉사활동을 하는 것"이라고 조언해 준다.

이에 본지는 한 분은 군인으로 또 한 분은 교사로 국가와 사회에 봉사하며 산수의 세월을 살아온 두 어르신의 삶의 경험과 생생한 지혜를 두 차례에 걸쳐 지면에 소개한다.

ⓒ 놀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여행] 우리 추억 여행 떠날까?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한국의 성씨제도 / 김학용
[선거] 국민의힘 국회의원 후보가 되고자 하는 7인 ‘출마의 변’ / 놀뫼신문
[탐방] 백제의 미소길 ‘내포문화숲길’을 찾아서 / 놀뫼신문
[밑줄 쳐가며 읽는 칼럼|소통공간] ‘권한’과 ‘권력’을 오판하는 반헌법적 발상 / 놀뫼신문
[여행] 우리 추억 여행 떠날까? 군산 시간여행마을 / 놀뫼신문
논산보호관찰소, 백제종합병원 방문 / 놀뫼신문
계룡시, ‘2024년 제1차 아동복지심의위원회’ 개최 / 놀뫼신문
논산시의회, 제252회 임시회 개회 / 놀뫼신문
계룡소방서, 어르신 심폐소생술 교육 실시 / 놀뫼신문
논산소방서, (유)삼각FMC웰빙랜드 장학금 전달받아 / 놀뫼신문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