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광고
논산시계룡시백제권 뉴스사회종합교육·문화농업·단체오피니언·사람들기획·특집정치종교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11.20 [18:06]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속담교실] 망건 쓰다 장 파한다
기사입력  2019/10/16 [17:15]   논산계룡신문

정규헌 고담소설강독사와 함께 하는 『속담교실』  

'망건 쓰다 장 파한다’

 

[뜻풀이]  장에 나가기 위한 채비로 망건을 쓰다가 시간을 허비하고, 그 결과 장이 파해 버린다(장이 끝난다).

 

[해설]  일을 할 때 준비만 한다고 하면서 시간 허비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는 의미이다. 옛날에 시골에서 장이 5일마다 서는데(요즘도 5일장이 많이 남아 있음) 이 장이라는 곳은 근처에서 사람이 가장 많이 모이는 곳이다. 장은 주로 군 또는 면의 소재지 근처나 관광지 근처였는데 이 장소에 가까운 사람도 있었지만 짧게는 10리(4㎞) 길게는 30리(12㎞) 이상의 멀리에 있는 사람도 많았다. 특히 옛날에는 요즘처럼 교통 수단이 발달되지 않았으므로 장이 서는 장소까지의 이동 수단이 도보였음을 볼 때 그 거리의 이동 시간은 매우 길었을 것이다. 이러하므로 장이 서는 곳까지 원하는 시간에 도착하기 위해서는 일찍 준비를 마치고 서둘러 집을 나서는 방법 외에는 다른 방도가 없었다. 남자가 장에 나서기 위해(외출을 할 때도 마찬가지) 채비하는 것 중에 망건을 써야 하는데, 이렇게 망건을 준비하고 쓰는 데 시간을 허비하면 이미 장은 끝나고 만다는 것이다.

이 속담은 두 가지 의미를 가지는데 하나는, 준비(또는 격식)만을 위해 너무 많은 시간을 헛되이 보내지 말라는 것이다. 또 하나는 미리미리 준비를 서둘러 원하는 결과를 그르치는 일이 없도록 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망건 : 남자의 외출 채비 중 하나로 머리를 잘 빗어 올린 상투를 틀고 그 상투가 흐트러지지 않도록 머리 주변을 끈으로 고정하는 생활용품. 그냥 가볍게 정리를 하는 사람이 있는 반면에 아주 정갈하고 까다로운 성품의 남자는 완벽하게 머리에 둘러질 때까지 수차례 풀었다 둘렀다를 반복한다. 

 

ⓒ 놀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각자에게 나침반 되어줄 가족영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인터뷰] 평우회 김가방 회장 "생활속의 미술, 평우회원전" / 놀뫼신문
논산시-논산시의회-논산경찰서, 논산경찰서 신축 업무 협약 체결 / 놀뫼신문
계룡시, 치매안심센터 신축 개소 / 놀뫼신문
놀뫼새마을금고의 자작지얼(自作之孼) / 놀뫼신문
오인환 도의원 "공무원의 적극행정 보장하라" / 놀뫼신문
황명선 논산시장, “응답하라 국회! 자치분권 관련법안 조속 통과” 촉구 / 놀뫼신문
충남도, 차로이탈경고장치 최대 40만 원 지원 / 놀뫼신문
논산시, 강경젓갈 및 연산대추 판촉행사 / 놀뫼신문
논산시민아카데미 김경일 교수 초청 강연 11월 11일 개최 / 놀뫼신문
하늘별따기와 시린마음에 별사탕주기 / 놀뫼신문
로고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충남 논산시 시민로 402 (취암동)| Tel - 041) 733-4800~1 | Fax - 041) 734-5567
상호: 놀뫼신문 | 등록번호: 충남다01238 | 등록연월: 2006.06.30 | 발행인: 전영주 | 편집인: 전영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전영주
Copyright ⓒ 2007 놀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m4800@daum.net